Solar 타임즈
태양광발전, 그이상의 가치창조!
실시간 인기검색어
1 태양광 29
2 ESS 1
3 REC가중치
4 SMP
5 aaa
6 에너지
7 쏠라웍스
8 소자본 19
9 태양광발전소
10 援
1MW이하 신재생E 전력망 접속 허용 추진

정책 토론회서 발제…중장기 로드맵 의견 수렴

등록일 2016년12월01일 00시0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 1일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ESS 및 신재생에너지 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 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에너지신문] 정부가 1mW이하 신재생에너지의 전력망 접속 허용, 태양광ㆍESS 설비 가중치 등 신재생에너지와 ESS 모델의 확산을 위한 보급 정책을 펼친다.


이 같은 내용은 1일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열린 ‘ESS 및 신재생에너지 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 토론회’에서 이진광 산업통상자원부 신재생에너지과장이 발제를 통해 소개했다.


이날 토론회는 에너지신산업의 주요 분야 중 하나인 ESS(에너지저장장치)의 산업 발전과 신재생에너지의 보급 확대를 위한 중장기적 로드맵을 발표하고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였다.


이번 토론회에서 발제를 맡은 이진광 산업통상자원부 신재생에너지과장은 ‘신재생에너지 현황 및 정책방향’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1mW이하 신재생에너지의 전력망 접속 허용, 태양광ㆍESS 설비 가중치 등 신재생에너지와 ESS 모델의 확산을 위한 보급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중”이라며 “신기후체제에 대비한 에너지신산업의 발굴과 육성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두 번째 발제자인 박종배 건국대학교 전기공학과 교수는 ‘태양광ㆍESS 연계 및 RPS 제도 발전방안’ 주제발표를 통해 “태양광ㆍESS의 REC 가중치 도입을 통해 에너지신산업 성장이 촉진되고 의무공급자의 이행률이 증가할 개연성이 충분히 있다”라며 “다만 공급과잉으로 REC 가격이 하락하고 타 신재생에너지원의 수익 감소와 투자 부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부작용을 최소화할 정부 차원의 대응 방안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좌장 조명희 경북대학교 교수, 곽왕신 한국전력거래소 실장, 홍권표 한국신재생에너지협회 상근부회장, 이창호 한국전기연구원 전문위원, 임영묵 탑솔라 고문이 열띤 의견을 교류했다.


최근 정부는 ESS와 연계한 태양광발전에 REC(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 가중치를 부여하는 등 적극적인 법 및 제도의 개선이 진행 중이며, 이에 ESS와 신재생에너지의 융합모델이 산·학·연·정에서 주목받고 있다.


이날 ESS 연계에 따른 REC 시장 변동 전망 및 발전 방향을 주제로 열린 토론회는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김규환 의원(새누리당)과 한국ESS산업진흥회, 한국신재생에너지협회가 주최했다. 행사에는 ESS산업 업계 관계자, 신재생에너지 학계 측 인사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 “신기후체제 대비 에너지신산업 발굴ㆍ육성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

심재철 국회부의장은 축사에서 “신재생 발전과 ESS의 융합은 대단히 미래지향적이고 올바른 조합이며 발전의 안정성과 효율성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오늘 토론회를 통해 신재생·ESS 분야 활성화를 위한 의미 있는 정책 방향과 제도 개선방안이 마련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신재생발전과 ESS의 보급 가속화는 에너지프로슈머, 친환경에너지타운, 에너지자립섬 등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낳을 것”이라며 “정부도 관련 부문의 다양한 지원책을 통해 시장창출과 보급 확대에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토론회를 주최한 김규환 의원은 “토론회에서 모아진 소중한 의견을 모아 ESS와 신재생에너지의 융합과 보급 확대를 앞당길 방안을 모색하겠다”라면서 “나아가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에너지신산업의 활성화에 국회가 적극적으로 역할을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심재철 국회부의장을 비롯해 장병완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위원장, 이주영 의원, 정우택 의원, 정동영 의원, 조배숙 의원, 김기선 의원, 김명연 의원, 김성찬 의원, 정양석 의원, 홍철호 의원, 강효상 의원, 곽대훈 의원, 김숭희 의원, 문진국 의원, 박정 의원, 박준영 의원, 손금주 의원, 유동수 의원, 윤종필 의원, 이동섭 의원, 이종명 의원, 임이자 의원, 정유섭 의원, 조훈현 의원, 최연혜 의원 등 26명의 의원과 지자체, 학계, 산업계 관계자 등 200여명이 대거 참석해 ESS와 신재생에너지산업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김진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의견남기기는 PC버전에서 하실수 있습니다.
가장많이본 뉴스 BEST 10
포토뉴스+
현재접속자 (명)